HOME 회원가입 로그인 새로고침 성경읽기 D+ QT 큐틴 북마크 TALK 0 찬양듣기

×
교/회/소/개
교회소개
담임목사인사말
목회계획
섬기는사람들
교회연혁-
약도 및 연락처
위원회
전도회
재정보고
SDFC 50年史
예/배/안/내
예배시간안내
교육부서예배
교회건물안내
약도 및 연락처
설/교/말/씀
주일예배
주일찬양예배
주일3부예배
특별집회
찬/양/사/역
시온 찬양대
호산나 찬양대
신/앙/훈/련
새가족위원회
등록새가족
오!해피데이
일대일제자양육
성장반
제자훈련반
전도폭발훈련
도고기도팀
구역장반
성경연구반
노인대학
교/육/부/서
-주일학교 비전
-교육부서예배
-교육프로그램
-교사훈련원
-월별행사
-말씀속으로

* 영아부
* 유치부
* 유년부
* 초등부
중등부
고등부
* 청소년부
* 청년부

국/내/전/도
국내전도소개
국내전도게시판
국내 선교교회 소식 및 기도제목
해/외/선/교
해외선교현황
국내외국인선교현황
해외선교게시판
기도제목
해외선교자료실
게/시/판
교회주보
What's New
사진자료실
교회소식
한줄게시판
자유게시판
일반자료실
특별행사안내
UCC게시판
컴맹탈출
외부광고
하/영/이/행
하영 게시판
이행 게시판

SDFC.OR.KR

아이디저장
새가족위원회
등록새가족
오!해피데이 전도축제
일대일제자양육
성장반
제자훈련반
전도폭발훈련
도고기도팀
구역장반
성경연구반
노인대학(은빛교실)

설교 & 찬양
주일예배
주일찬양예배
주일3부예배
특별집회
시온 찬양대
호산나 찬양대
▣포토존(Photo zone)



교/육/부/서
영아부
유치부
유년부
초등부
중등부
고등부
청소년부(~2016까지)
청년부
상도제일교회 평신도신앙훈련원 제자훈련반
  제자훈련반
게시판
제자훈련반소개    게시판
  [소그룹] 490호 - 친숙한 것과 아는 것의 차이
글쓴이 :  관리자 (2019-09-02 21:24:04)  

메타인지(meta-cognition)

우리는 종종 친숙한 것에 대해 잘 알고 있다는 착각에 빠지곤 합니다. 왜냐하면 인간은 자신이 무엇에 대해 알고 있는지 여부를 객관적인 지표보다는 친숙함에 기초해 판단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친숙하지 않는 것에 대해 “나는 이것을 잘 모릅니다”라고 쉽게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우리는 “대한민국의 수도 이름을 아십니까?”라는 질문에 “예”라는 대답을 쉽게 하고, “과테말라에서 일곱 번째로 큰 도시 이름을 아십니까?”라는 질문에는 “아니오”라는 대답을 쉽고 빠르게 합니다. 과테말라의 일곱 번째로 큰 도시는 생활에서 거의 접하지 못하는 매우 생소한 이야기이기 때문에 알 리가 없다는 판단을 쉽게 할 수 있는 것입니다. 심리학자들은 이렇게 판단하는 기제를 ‘메타인지(meta-cognition)’이라고 부릅니다.

친숙함의 함정

메타인지는 인간이 자신이 무엇을 알고 모르는지에 대해 인지하고 문제점을 찾아내 해결하는데 큰 도움을 줍니다. 그런데 이 메타인지가 우리로 하여금 치명적인 함정에 빠지게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바로 대상이 친숙하긴 하지만 실제로는 잘 모를 경우입니다. 잘 알고 있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하며 소그룹 모임을 시작했는데, 막상 소그룹 구성원들을 잘 알지 못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소그룹을 어떻게 진행해야 하는지 몰라 막막한 경우가 바로 이에 해당합니다. 친숙함 때문에 잘 안다고 생각했지만, 실제로는 아는 바가 전혀 없는 것이지요. 이렇게 친숙함은 우리를 함정에 빠뜨립니다. 잘 알지 못하는 것을 잘 안다고 오해하게 할 뿐만 아니라, 잘 할 수 있다는 잘못된 자신감을 가지게 합니다.

명확하고 자세한 설명

책 ‘스마트 싱킹(Smart Thinking)’의 저자이자 미국 텍사스주립대 심리학과 교수인 아트 마크먼(Arthur B. Markman)은 ‘지식’이 무엇인지 설명하면서 “세상에는 두 가지 종류의 지식이 있다. 첫 번째는 알고 있다는 느낌은 있지만 남에게 설명할 수 없는 지식이다. 두 번째는 알고 있다는 느낌도 있고 남에게 설명도 할 수 있는 지식이다”라고 말합니다. 사실 이 두 가지 중에 진정한 지식은 후자입니다. 전자는 친숙함의 함정에 빠져 스스로를 속이고 있는 것일 뿐입니다. 소그룹 리더는 흔히 자신의 의중을 소그룹 구성원들이 잘 알고 따라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소그룹 구성원들과 소그룹 환경이 자신에게 친숙하기 때문에 자신이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하고, 남들도 자신만큼 안다고 착각에 빠지는 것입니다. 소그룹 리더는 먼저 자신이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 바를 소그룹 구성원들에게 명확히 설명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만 자신이 어디를 어떻게 모르고 있는지 파악하고 해결해야 하는 문제점이 무엇인지 이해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나서 최대한 친절하게 여러 번 설명하여 소그룹 구성원들이 실제적으로 이해하도록 도와야 합니다. 그래야 구성원들이 친숙함을 넘어서 실제적인 지식을 쌓을 수 있습니다. 즉, 친숙함의 함정에 빠지지 않으려면 명확하고 자세한 설명을 여러번 해야 하는 것입니다.

아는 것이 힘이다

영국 고전경험론의 창시자인 철학자 프랜시스 베이컨(Francis Bacon)은 ‘아는 것이 힘이다(scientia est potentia)’라는 유명한 말을 남겼습니다. 그는 모든 편견과 선입관에서 벗어나 바른 연구 방법을 터득해야 한다고 말하며, 지식 확립의 방법으로 연역법이 아닌 귀납법을 사용하자고 했습니다. 그의 말 대로 아는 것은 힘이 됩니다. 소그룹 환경이 어떤 환경인지 알고, 소그룹 구성원들의 특성이 어떠한지 아는 것은 소그룹 리더에게 큰 힘과 능력이 됩니다. 그런데 이렇게 무엇인가를 아는지 모르는지 판단하는 척도를 친숙함에 두어서는 안됩니다. 친숙한 것과 아는 것에는 큰 차이가 있기 때문입니다. 만약 자신의 소그룹이 어떤 소그룹인지, 자신이 이야기하는 주제가 무엇인지에 대해 명확하고 자세하게 설명하지 못한다면 제대로 알고 있지 못한 것입니다. 소그룹 리더는 친숙함의 함정을 피해야 합니다. 그리고 모든 편견과 선입관을 뒤로하고, 면밀하게 자신과 소그룹을 관찰해야 합니다. 친숙한 것과 아는 것의 차이를 알고, 소그룹 구성원과 소그룹 주제에 대해 이해하며, 명확하고 자세한 설명으로 소그룹을 인도할 때, 소그룹 환경이 가지는 유익을 온전히 누릴 수 있을 것입니다.

※이 글은 『 이끌지 말고 따르게 하라 』(김경일 저, 진성북스) 중 일부를 발췌, 각색한 것입니다.


국제제자훈련원 

 
,

희망댓글
 
Name   

   
이전글
다음글 [소그룹] 490호 - 친숙한 것과 아는 것의 차이 19-09-02 19

 
교회소개 이용약관 약도 및 연락처 설교영상 교육부서 사진게시판 재정보고 SDFC축구단 제일동산 소리샘찬양팀 QR코드
(우:156-030)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 60길 8 (상도동 134-162) (지하철 7호선 - 숭실대 입구역 1번 출구)
Tel : 02-815-4716 | Fax : 02-813-5066

[홈페이지 이용문의] E-mail : sdfc@sdfc.or.kr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메일 무단수집거부]